文 "WHO의 글로벌 백신 바이오 인력 양성 허브 유치하겠다"
文 "WHO의 글로벌 백신 바이오 인력 양성 허브 유치하겠다"
  • 뉴스캐치/NEWSCATCH
  • 승인 2021.11.16 15: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캐치=NEWSCATCH]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리처드 해쳇 감염병혁신연합(CEPI·세피) 대표를 접견하고 "한국은 개도국의 백신 전문 인력 양성에 기여하기 위해 WHO(세계보건기구)의 글로벌 백신 바이오 인력 양성 허브를 유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해쳇 세피 대표를 만나 한국의 이같은 인력 양성 허브 구상에 대한 세피의 관심과 지지를 요청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세피(CEPI)는 인류를 위협할 수 있는 잠재적인 전염병을 미리 파악하고 관련 백신을 사전에 개발·비축하기 위해 2017년 출범한 보건 전문 국제 민간기구다.

문 대통령은 "한국에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비롯해 백신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우수 기업이 다수 있으므로 세피의 백신 개발 지원 역량과 한국의 생산력이 결합하면 감염병은 신속하게 극복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해쳇 대표는 "한국의 글로벌 백신 허브 계획을 잘 알고 있으며 한국은 우수한 백신 생산 능력과 우수한 과학기술 인력, 감염병에 대한 깊은 이해, 정부의 적극적 지원 등 백신 관련 글로벌 선도국가가 될 조건을 두루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후발 제약사들은 비교 임상 방식으로 백신을 개발 중이므로 대조백신 확보가 필수적인 만큼, 백신 개발사의 대조백신 확보에 큰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출처=뉴스1 박혜연 기자 /사진출처=News1 유승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