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측 "尹당선인, 정치범죄 성역화 안 된다는 의지 확고"
尹측 "尹당선인, 정치범죄 성역화 안 된다는 의지 확고"
  • 뉴스캐치/NEWSCATCH
  • 승인 2022.04.26 09: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로 들어서고 있다. 2022.4.25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은 26일 "윤 당선인은 정치권의 기득권 수호나 정치범죄 성역화를 위해 형사사법 체계 개편 논의가 진행돼선 안 된다는 확고한 의지가 있다"며 "서두를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배현진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원회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국민의 민생을 지키는 충실한 논의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배 대변인은 "헌법은 국가의 기본 통치 원리이자 국민의 기본권을 보장하는 근본 규범"이라며 "당선인은 취임 이후 대한민국의 선량한 국민을 지키기 위한 법치의 근간, 헌법의 가치를 수호하는 데 국민들께서 부여하신 책임과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배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JTBC 인터뷰에서 조국 전 장관 수사에 의도가 있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 "어제 회견을 저희도 관심 있게 봤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검찰의 정치화 문제에 대해서도 지적을 했다"며 "그 본질을 생각해보면 정권이 권력을 사유화해서 지금 이런 논쟁이 더욱더 주목되고 문제 되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배 대변인은 "지난 시절 검찰뿐만 아니라 경찰, 국세청 등 정부 부처의 모든 권력기관을 통해 상대 진영을 압박하고 권력을 사유화했다는데 국민 상당한 피로감 가지고 있다. 윤 당선인이 탄생한 배경도 바로 그 때문"이라며 "문 대통령이 아이러니하다고 말했지만 저희가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그 이유는 누구보다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 가장 잘 알고 계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 News1 인수위사진기자단 / 기사=윤수희 기자,김유승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