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이승로 청장 '온라인 현장행보' 이어가다
성북구, 이승로 청장 '온라인 현장행보' 이어가다
  • 장시영
  • 승인 2021.01.21 14: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실시간 주민소통을 위한 토크-콘서트 ‘성북톡톡 열린구청장실’ 개최

[뉴스캐치 장시영] 민선7기 출범부터 현장‧사람 중심의 소통 행정을 이어온 이승로 성북구청장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주민과의 공감소통을 이어가기 위해 26일부터 4차례 온라인 실시간 토크-콘서트 ‘성북톡톡 열린구청장실’을 시범 실시한다.

‘현장구청장실’은 이승로 구청장의 공약사업으로, 시민 삶의 현장 속에서 지역현안에 대해 경청하고 주민들과 정책대상을 모색한다는 취지에서 취임 초기부터 기획한 사업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현장 소통이 어려워진 현 시점에 이 구청장은 비대면 채널을 통한 소통 방법을 통해 주민과의 단절 없는 소통을 이어가려 한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다양한 계층의 참여를 위해 현장구청장실을 단계적으로 확대시행할 예정이다. 1~2월에는 주민 생활과 구정 현안에 접점이 있는 정책 그룹을 대상으로 시범실시한 후 향후 코로나19 장기화가 지속될 경우에는 3~6월에 동 별로 온라인 현장구청장실을 실시하고 같은 해 하반기에는 구정 전반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 1월 26일부터 2월 4일까지 기간 중에는 총 4회에 걸쳐 4분야(▲주민자치회 1월26일▲동지역사회복지협의체 1월28일 ▲전통시장 2월2일 ▲공동주택 2월4일)의 열린구청장실이 열린다. 회의는 줌(zoom) 영상회의를 통해 진행되며 해당 영상은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방송되어 관심있는 주민들은 누구나 장소 제한 없이 실시간 댓글에 참여할 수 있다.

구청 유튜브 채널 접속은 유튜브 접속 후에 검색창에 “성북TV“를 입력 후 접속할 수 있다.

이승로 구청장은 “현장은 주민의 삶과 직접 연관되는 문제의 출발점이자 해답이 있는 곳으로 성북구는 지난 2년간 현장에서 찾은 문제들을 주민들과 공유하고 정책으로 반영하는 중요한 기회로 삼아 성북의 변화를 이끌어 내 왔다”며 “코로나19 상황이 계속되는 상황에서도 주민과의 구정을 공유하고 소통하는 자리를 계속해서 이어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